금융협회, 부동산 투기 불법 대출 자진신고센터 운영
금융협회, 부동산 투기 불법 대출 자진신고센터 운영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1.04.05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협회 제공]

금융협회가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과 함께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불법대출 자진신고센터'를 6일부터 4월 말까지 운영한다.

5일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저축은행중앙회, 농협중앙회, 산림조합중앙회, 수협중앙회, 신협중앙회는 금융당국의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을 운영하는 데 따른 후속조치로, 현재 금감원·은행연합회가 운영하고 있는 불법대출 자진신고센터를 전 금융업권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신고대상은 금융회사 직원 중 투기 관련 '불법대출을 자진신고하려는 자' 또는 '업무 중 제3자의 불법대출을 확인한 자'다. 각 금융협회별 자진신고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고하거나 대표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금융협회에 따르면 이번 신고기간 안에 자진신고하면 금융기관 검사 및 제재에 관한 규정에 따라 행정제재가 감경 또는 면제되고, 과태료 부과 예정금액의 100분의 50 이내에서 감경된다. 기간이 종료된 뒤에는 법령상 벌칙이 엄정하게 적용될 예정이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이번 불법대출 자진신고센터 운영은 금융권의 사회적 신뢰를 제고할 수 있는 기회"라며 "금융회사 임직원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