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우루스, 바이칼호 빙상 스피드 경기서 최고속도 경신
람보르기니 우루스, 바이칼호 빙상 스피드 경기서 최고속도 경신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1.04.03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제공]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슈퍼 SUV 우루스(Urus)가 얼어붙은 러시아 바이칼 호수에서 역대 가장 빠른 기록을 경신했다고 2일 밝혔다.

우루스는 매년 러시아의 바이칼 호수 얼음 위에서 열리는 빙상 스피드 경기 '데이 오브 스피드(Days of Speed)'에 처음 출전해 최고 속도 298km/h 기록을 달성했다.

이번 데이 오브 스피드에서 우루스의 드라이버로 활약한 선수는 안드레이 레온티예프(Andrey Leontyev)로 총 18번의 데이 오브 스피드 기록을 보유했다. 우루스로 대회 역대 최고 속도 298km/h를 기록했으며, 정지 상태에서 1000m까지 평균 114km/h의 놀라운 속도로 빙판길을 달렸다. 연습 주행 동안은 최고 속도 302km/h에 도달하기도 했다.

FIA(국제자동차연맹)와 RAF(러시아자동차연맹)에서 측정한 우루스의 공식 기록은 오는 4월에 공개될 예정이다.

콘스탄틴 시체프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동유럽 및 CIS 지역 총괄은 “람보르기니는 강력한 성능과 슈퍼 스포츠카의 타고난 기술력을 통해 야심차고 대담한 목표를 세운다”며 “이번 대담한 도전을 통해 우루스가 고속도로, 오프로드, 심지어 빙판길까지 그 어떤 도로에서도 람보르기니만의 강력한 성능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