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5660억원 규모 선박 7척 수주
한국조선해양, 5660억원 규모 선박 7척 수주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1.04.0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선사 4곳, 에탄운반선 2척, LPG선 3척, PC선 2척 잇달아 계약
[한국조선해양 제공]

한국조선해양이 총 5660억원 규모의 선박 7척을 수주했다. 이에 따라 한국조선해양은 지금까지 총 7척의 초대형 에탄운반선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유럽 및 아프리카 소재 선사들과 9만 8천 입방미터(㎥)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 2척, 9만 1천 입방미터(㎥)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 2만 3천 입방미터(㎥)급 소형 LPG운반선 1척, 5만톤 급 PC선 2척에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에탄운반선은 올해 전 세계에서 처음 발주된 것으로, 길이 230m, 너비 36.6m, 높이 22.8m 규모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4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에탄운반선은 액화한 에탄(ethane)을 영하 94도로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운반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LNG운반선과 마찬가지로고도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요구된다.

에탄은 흔히 ‘석유화학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C2H4)을 생산하기 위한 필수 원료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더 비즈니스 리서치 컴퍼니에 따르면, 전 세계 에틸렌 시장 규모는 2019년 2,221억불에서 연평균 4.8% 성장해 2023년에는 2,677억불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해운운임 상승 등 글로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풍부한 건조 경험과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