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보안기업에 2년간 10억 지원…신기술 지원 강화
AI 기반 보안기업에 2년간 10억 지원…신기술 지원 강화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1.03.05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시제품 개발부터 해외 판로 개척까지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증가한 보안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AI 기반 보안 제품 ·서비스 개발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최대 2년간 해당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2021년에는 시제품 개발 비용을 지원하고, 우수 시제품 개발을 위한 기술 컨설팅, 개발도구 지원 등도 제공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상용화 가능성을 평가해 AI 기반 보안 제품·서비스 제작, 고도화 및 사업화를 지원하고, KISA의 주요 해외 거점(5개국) 연계를 통한 글로벌 시장 판로개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와 민간의 매칭펀드 형태로 2년간 최대 10억 원을 지원하며, 기업 규모에 따라 지원금 및 민간 부담금 비율이 차등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공모를 통해 참여기업을 모집한 후, 1차 평가에서 30개 유망기업을 발굴하고, 2차 평가를 통해 최종 15개 지원 대상을 선정한다. 공모기간은 지난달 26일부터 3월26일까지이며, 공모에 대한 상세정보는 한국인터넷진흥원 홈페이지 및 정보보호산업진흥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상세 지원 내용 및 신청 방법 등에 대한 안내를 위해 5일 카카오 TV,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AI를 활용해 악성코드 탐지 등 고유 보안 기술을 고도화하는 분야, 융합 보안 산업별로 발생 가능한 보안 위협을 AI를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분야, AI 역기능으로 인한 문제를 대응하는 분야에 지원할 수 있다.

손승현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정보보호 없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의 성공을 담보할 수 없다”며 “안전한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인공지능 보안 기술을 통해 이끌고, 신기술 기반의 정보보호 기업이 지속 성장 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