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만으로 스마트 밴드 구동 가능”…고효율 유연 열전소자 개발
“체온만으로 스마트 밴드 구동 가능”…고효율 유연 열전소자 개발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1.03.0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T, 설탕 활용한 스펀지형 유연소재 개발 …열전소자 유연성 확보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설탕을 활용한 스펀지형 고분자 소재로 고효율 유연 열전소자를 개발해 체온만으로 스마트 밴드 구동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전북분원 복합소재기술연구소 김진상 분원장 연구팀이 열전소자를 유연하게 만들어 피부에 붙여 체온으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고 발전효율도 기존 소자보다 23% 높은 고효율 유연 열전소자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열전소자는 유연한 실리콘 화합물 소재(PDMS)를 스펀지 형태로 제작해 열 차단 능력을 확보, 이를 뼈대로 활용해 소자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열전소자는 소자 양끝단의 온도 차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전자소자로 자동차의 엔진 열이나 발전소의 폐열 등에서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에너지 발전기로 활용된다. 반대로 전기를 공급하면 소자의 한쪽은 냉각되고 다른 한쪽은 열이 발생하는 데 이를 이용해 소형 냉장고, 자동차 냉방 시트, 반도체 장치 등 온도제어 시스템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기존 사용되는 열전소자는 딱딱한 세라믹 기판이 열전반도체를 받치고 있어 굴곡이 있는 곳에 활용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유연 열전소자는 세라믹 기판이 없이 유연한 고분자 소재가 열전반도체를 감싸고 있어 쉽게 구부러뜨릴 수 있다.

이를 인체에 부착하면 반영구적으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고, 반대로 휴대용 에어컨으로 활용할 수 있어 인체 부착 전자기기 분야에서 주목을 받아왔다. 하지만 유연한 기판인 고분자 소재는 열전도도가 높아 소재 양단의 열을 차단하지 못해 단단한 기판의 상용 열전소자만큼 성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진은 각설탕 위에 실리콘 화합물 액체를 부어 굳힌 후, 물에 설탕을 녹여 스펀지 형태의 고분자 소재를 개발했다. 그 결과 원래 설탕이 있던 자리는 미세한 공기 방울로 변해 열 차단 능력이 기존 소재 대비 50% 이상 높아져 열전달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 또 이 기판을 열전소자를 지지하는 뼈대로 사용해 유연하면서도 성능을 떨어뜨리지 않는 유연 열전소자를 개발했다.

연구진이 개발한 유연 열전소자는 기존 유연 열전소자 대비 20% 이상 우수한 성능을 보였고, 이는 기존 상용화된 소자와 동일한 수준이다. 연구진은 개발한 유연 소자를 활용해 체온으로 LED를 점등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KIST 전북분원 김진상 분원장은 “각설탕에 용액을 부어 굳히기만 하면 되는 값싸고 간단한 공정을 통해 유연 열전소자의 효율을 상용 열전소자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며 “충분한 양의 열전소자를 활용하면 체온만으로 스마트 밴드 구동도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저널인 '나노 에너지'(Nano Energy) 3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