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국인 데이팅앱에 830억원 지출…1위 위피· 2위 글램
지난해 한국인 데이팅앱에 830억원 지출…1위 위피· 2위 글램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2.20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데이팅앱에 작년 3.3조 원 지출…15% 급증
앱애니, 작년 상위 데이팅 앱 공개…세계 1위는 틴더
[앱애니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면 접촉이 줄어들면서 지난해 전 세계 데이팅앱 소비자 지출이 15% 급증했다. 특히 지난해 한국인들은 데이팅 앱에 약 830억 원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App Annie)’에 따르면 전 세계 소비자 지출은 전년 대비 15% 성장한 30억 달러를 기록하고, 5억6000만회의 다운로드 수를 달성한 것으로 분석됐다.

앱애니의 ‘모바일 현황 2021 보고서’에 따르면 대표적인 데이팅 앱 ‘틴더’가 지난해 전 세계 및 미국 데이팅 앱 소비자 지출 기준 1위를 차지했다. 이 외 토종 데이팅 앱의 강세가 강한 한국(5위)과 중국(8위)에서도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틴더는 최근 국내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의 ‘아자르’를 인수한 매치그룹이 서비스하는 앱으로, 매치그룹은 틴더 외에도 ‘페어스(Pairs)’, ‘힌지(Hinge)’, ‘매치(Match)’, ‘POF’ 등의 데이팅 앱을 전 세계 및 미국 차트에 올렸다.

한국에서는 데이팅 앱으로는 유일하게 한국 소비자 지출 기준 비게임 앱 상위 10위 안에 안착하기도 한 ‘위피’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위치 기반 매칭 시스템을 강조하는 ‘글램’이 2위, ‘심쿵’이 3위 그리고 매일 정오와 오후 8시에 2개의 프로필 카드가 제공되는 ‘정오의 데이트’가 4위에 올랐다.

중국 기반의 ‘탄탄’은 중국 소비자 지출 기준 1위뿐만 아니라 전 세계 및 한국에서 7위에 올랐다.

다른 모든 앱들과 마찬가지로 유저 재방문율은 앱의 중요한 지표 중 하나다. 하지만 데이팅 앱은 매칭이 성사되면 앱을 삭제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데이팅 앱에 대한 소비자 지출은 월간 활성 사용자 수 이상의 앱에 대한 성공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앱애니는 소비자들이 여러 가지 기능들 중에서도 일정 거리 밖에서 매칭을 가능하게 하거나, 누가 자신의 프로필을 ‘좋아요’ 했는지 확인하는 기능, 스와이프 되돌리기 등의 추가 기능에 가치를 느끼고 지갑을 열었다고 밝히며 데이팅 앱의 수익화 모델로는 월별 구독이 가장 보편적이지만 일회성 인앱결제를 같이 서비스하는 앱도 많다고 전했다.

전 세계 평균 월간 활성 사용자 기준으로는 ‘틴더’, ‘바두’, ‘범블’이 각각 1~3위를 차지한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기업공개)(IPO)로 화제가 된 ‘범블’은 ‘틴더’의 공동 창업자가 2014년 독립해 만든 데이팅 앱으로, 작년 미국 소비자 지출 기준 비게임앱 8위에 오르기도 했다.

미국의 경우 지금까지 데이팅 앱은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사용량이 크게 증가하다가 밸런타인데이가 지나면 사용량이 소폭 감소하는 패턴을 가졌지만, 지난해에는 밸런타인데이가 지난 이후에도 유저들이 계속 데이팅 앱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비자들이 코로나로 대면 만남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데이팅에 참여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앱애니는 코로나19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는 만큼 이러한 동향이 올해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지난해 전 세계 소비자들의 데이팅 앱 지출은 전년 대비 15% 성장한 30억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