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킥보드 씽씽, 지난해 대여건수 40배 성장
공유킥보드 씽씽, 지난해 대여건수 40배 성장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1.2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킥보드 서비스 ‘씽씽’이 2020년 성과를 공개하고, 전년 대비 대여건수 40배 이상의 성장을 거뒀다고 29일 밝혔다. [씽씽 제공]

공유 킥보드 서비스 씽씽이 지난 한 해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뒀다. 29일 씽씽에 따르면 지난해 월 평균 대여 건수는 전년 대비 약 40배 증가했다. 또 앱 다운로드 후, 가입으로 이어진 고객은 전체의 60%에 달했다.

앱 분석 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공유킥보드 이용자수는 월 평균 17% 이상 성장했다. 특히 4분기 기준으로는 전년 동기보다 5.1배 늘었다. 심화된 경쟁 환경에서도 씽씽의 고속성장 배경은 ‘적극적인 지역 확장’과 ‘운영 효율화’에 있다는 분석이다.

씽씽은 ‘지역운영사업자’ 개념을 공유킥보드 업계에서 처음 도입, 서비스 지역 확장에 나섰다. 지역 이해도가 높은 현지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맺고, 서비스를 전국으로 넓혔다. 특히 체계화된 운영 빅데이터를 통해 전동 킥보드 수요가 높은 대학가와 번화가, 관광지 중심의 핵심 운영 지역을 엄선했다.

안정적인 지역 확대를 위해 정부 및 지역사회 관계 설정에도 신경 썼다. 씽씽은 지난해 대구시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했다. 도로교통공단과 ‘데이터 기반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안전 가이드라인’ 공동 개발에 나섰으며, 서울시와 용인, 부천, 창원, 광주광역시 등 지차제와 안전운행 및 바른 이용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장 시민 캠페인을 진행했다. 

교체형 배터리는 운영 효율화를 극대화했다. 기기 배치 현장에서 신속한 배터리 교체가 가능해진 것이다. 현재 씽씽은 1만대가 넘는 배터리 교체형 공유킥보드를 운영하며 노하우를 쌓고 있다. 꾸준한 하드웨어와 배터리 방수 최고 등급(IP68) 업그레이드, 블랙박스 및 AI 탑재 등도 씽씽의 고속성장에 일조했다.

작년 한 해 공유 킥보드가 이동시간을 현격히 줄이고 사용자의 행동 반경을 비약적으로 넓히는 ‘교통 혁신’을 이룬 점과 동시에 친환경 이동수단으로 각광받은 환경은 힘을 더했다. 더불어 버스, 지하철 등 사림이 붐비는 기존 대중교통보다 비대면 개인형 이동수단에 대한 니즈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받았다.

올해 씽씽은 서비스 지역 확대에 집중한다. 권영인 CSO(전략총괄이사)는 “지역 확장을 가속화해 시장 선도 사업자로서 씽씽의 위상을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