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확대 운영
현대자동차,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확대 운영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1.17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고객이 현대차의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고객의 만족도 제고를 위해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현대차 전기차 운행 중 방전이 되거나 충전소까지 이동이 어려울 경우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서비스를 요청하면 전담 직원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무료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는 1회 이용 시 약 44km를 주행할 수 있는 충전량(7kWh, 충전 소요 시간 약 15분)을 제공하며, ▲룸미러에 있는 ‘블루링크 SOS’ 버튼 ▲현대자동차 고객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마이현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현대차는 이번 서비스 확대 운영을 통해 전기차 이용 고객의 충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먼저 최대 5년 동안 ‘연 4회’ 제공했던 무상 충전 서비스 제공 횟수를 ‘연 10회’로 늘린다. 특히 렌터카 등의 용도로 전기차 보급이 활성화된 제주도 지역에서는 고객이 충전소 고장으로 인해 전기차 이용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추가적인 특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제주도에서 충전소 고장으로 충전이 어려울 경우 해당 충전소에서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를 요청하면 충전 용량을 기존 7kWh에서 최대 20kWh(약 120km 주행 가능, 충전 소요 시간 약 45분)로 대폭 늘린다. 충전소 고장 외 일반적인 경우에는 타 지역과 동일한 용량으로 충전해준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확대 운영을 통해 고객 분들께서 전기차에 대해 긍정적인 경험을 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서 앞으로도 전기차 이용 고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