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래형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소 통합 관리 솔루션 공급
LG전자, 미래형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소 통합 관리 솔루션 공급
  • 김진환 기자
  • 승인 2020.11.20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GS칼텍스와 손잡고 전기차 충전소 통합 관리 솔루션을 선보였다. 양사는 시범 운영을 거쳐 향후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GS칼텍스가 18일 서울 서초구에 새롭게 문을 연 미래형 주유소 에너지플러스 허브(Energy+ Hub)에 전기차 충전소 통합 관리 솔루션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양사는 기존 주유소에 350kW급 충전기 1대를 포함해 급속 충전기 총 4대, 태양광 패널, 디지털 사이니지, 전용 관제시스템을 더해 미래형 주유소를 조성했다. 주유, 세차 등 기존 주유소가 제공하던 서비스 외에도 전기차 충전 및 공유 인프라를 갖췄다.

전기차 충전소 통합 관리 솔루션은 ▲충전기 상태 및 실시간 충전 현황 모니터링 ▲충전 결제 자동화 ▲원격 제어 및 진단과 같은 통합 관제가 가능하다.

LG전자 관계자는 “충전소 운영 업체는 개별 충전소 현황 확인은 물론 전국에 위치한 다수의 충전소 현황을 한눈에 보고 원격 관리할 수도 있어 편리하다”면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충전소 상태와 고객 이용 현황에 대한 리포트도 받아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객이 시스템에 사용자 정보를 한 번 등록하면 이후 충전 시부터는 충전기가 스스로 차량을 인식하고 충전과 결제를 자동으로 처리한다. 여기에 사이니지 솔루션을 접목하면 사용 현황, 충전량, 충전 속도뿐 아니라 실시간 교통정보, 생활 정보 등 고객이 필요로 하는 각종 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디지털 전환 시대를 맞아 다양한 산업 분야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빅데이터를 축적·활용하며 미래 기술과 신사업 기회를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