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커피도 배달된다…연내 2곳서 시범 운영
스타벅스 커피도 배달된다…연내 2곳서 시범 운영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11.1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1.5km 이내서 1만5000원 이상 주문 시 배달 가능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 시범 오픈을 앞두고 배달 주문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스타벅스 제공]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 시범 오픈을 앞두고 배달 주문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스타벅스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오는 27일 스타벅스 역삼이마트점을 딜리버리 테스트 매장으로 오픈하며 향후 배달 서비스 시행 여부를 본격 검토한다.

스타벅스 역삼이마트점은 고객 체류·주문 제품 직접 픽업이 가능했던 기존 스타벅스 매장과는 다르게 배달만 가능한 딜리버리 시범 매장으로 운영된다. 약 30평 규모의 매장에는 별도의 고객 체류 공간 없이 오직 라이더 전용 출입문, 라이더 대기 공간과 음료 제조와 푸드, MD 등의 보관 공간만으로 이루어진다.

해당 매장 바리스타들은 방문고객의 직접적인 응대 없이 주문 제품 제조·포장에만 집중하며 품질 관리·신속한 배달 서비스에 전념할 예정이다.

주문은 스타벅스 모바일 앱을 통해서만 가능하며 매장이 위치한 곳에서부터 반경 약 1.5km 내에 있는 곳이라면 배달 주문이 가능하다. 배달 주소 입력 시 배달 가능 지역을 확인할 수 있고, 고객이 배달 가능 지역에 위치한 경우 주문·결제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최소 주문은 1만5000원부터 가능하며(배달료 3000원 별도), 기존의 스타벅스 카드 결제를 통한 별 적립 혜택도 변함없이 유지된다.

배달은 배달대행 스타트업인 ‘바로고’를 통해 진행된다. 고객의 배달 주문이 접수되면 매장 내 바리스타는 품질 유지를 위해 라이더의 매장 도착 예상 시간을 기반으로 주문받은 음료 등을 제조하며, 제품은 이동 과정 중 손상되지 않도록 밀봉·포장 과정 등을 거친다. 라이더가 픽업 후 출발 시에는 주문고객에게도 배송 시작 알람이 전송된다.

스타벅스는 그동안에도 배달 진행 과정에서의 품질 유지를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해 온 바 있다. 이를 토대로 품질 유지가 가능한 음료 60여 종, 푸드 40여 종, MD 50여 종의 배달 가능 품목을 선정해 운영한다. 여기에 빅데이터 설문·고객 선호도 조사 등을 토대로 구성한 세트 메뉴와 배달에 최적화된 전용 음료와 푸드 등도 개발해 선보인다.

다음달 중순에는 강남구 남부순환로 2947에 위치한 ‘스탈릿대치점’을 동일한 형태의 배달 테스트 매장으로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향후 이 두 곳의 테스트매장에서 다양한 형태의 고객 피드백을 경청할 방침이다.

백지웅 스타벅스 신사업 담당은 “베타테스트 성격의 운영으로 코로나19 등으로 변화하고 있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하고 딜리버리에 대한 다양한 데이터와 경험을 축적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에게 차별화된 최고의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