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프티 "지금은 포스트 코로나 시기를 준비할 적기"
시프티 "지금은 포스트 코로나 시기를 준비할 적기"
  • 윤형인 기자
  • 승인 2020.09.2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 근태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주식회사 시프티(대표 신승원)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는 K-비대면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K-비대면 바우처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 및 원격근무 관련 국내 솔루션 업체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 당 400만원 씩의 바우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솔루션 △온라인 교육 △돌봄서비스 △비대면제도 도입 컨설팅 등 향후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6개 분야에서 공급 업체가 선정됐다. 중소기업은 해당 분야에서  원하는 솔루션을 선택해 자사 부담 10%를 제외한 사용료를 지원받을 수 있다. 수요기업 자부담을 포함하면 약 3200억원 상당의 규모로, 8만개에 이르는 기업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거라고 기대된다.

앞서, 중기부는 해당 바우처 사업을 위해 재택근무 분야 175개, 에듀테크 분야 91개,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분야 58개, 화상회의 분야 55개의 솔루션 업체들이 선정되었다고 밝힌 바 있다.

K-비대면바우처 플랫폼은 공급 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결하는 오픈마켓으로, 사업 참여 신청, 서비스의 선택과 결제, 이용 및 정산까지 모든 과정이 비대면, 온라인으로 처리된다. 은행을 방문할 필요가 없도록 제로페이 및 바우처 사업 전용카드, 선불카드 등 다양한 결제수단도 제공한다. 이번 솔루션 비용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해당 플랫폼에서 지원 자격과 사업 참여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시프티는 해당 바우처 사업을 통해 일반 근태관리는 물론, 시차출퇴근제, 선택근무제와 같은 유연근무제 도입과 재택근무 및 원격근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인력관리 인프라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주 52시간제 유예기간이 종료하며 급변하는 국내 근로환경을 대비해 디지털 인프라와 컨설팅을 제공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도울 예정이다. 

신승원 시프티 대표는 "국내외 유수의 기업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며 축적해 온 근태관리 노하우를 재택근무 도입이나 유연근무 도입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들과 나누고 싶다”며, “특히,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가 300인 미만 기업에 적용되는 등 52시간 근무 제도도 본격적으로 확장되는 만큼, 지금이 바로 시프티의 클라우드 솔루션 및 근로제도 컨설팅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기를 준비할 때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