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기‧강원 등 특별재난지역 중기·소상공인에 지원 확대
정부, 경기‧강원 등 특별재난지역 중기·소상공인에 지원 확대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8.0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중소벤처기업부가 7일 경기‧강원 등 특별재난지역에 소재한 자연재해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우선 중기부는 중소기업 특례보증비율을 85%에서 90%로 상향한다. 보증료도 0.5%에서 0.1%로 우대 적용하고, 보증 한도 역시 기존 3억 원에서 5억 원으로 확대한다. 또한 만기도래 보증은 전액 연장해 피해업체 부담을 완화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정책자금을 피해 기업당 10억원 이내, 금리1.9%로 지원하고 중소기업 융자 집행의 ‘앰뷸런스맨 제도’를 활용해 전담직원이 7 영업일 이내 신속히 자금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 확대 방안은 특례보증비율을 85%에서 100%로 상향하고, 보증료율을 0.5%에서 0.1%로 우대 적용한다. 기존 보증금액에 상관없이 최대 2억 원까지 보증금액도 확대 지원한다. 또한 소상공인정책자금의 융자금리는 2.0%에서 1.5%로 인하하고, 상환기간도 2년 거치·3년 상환에서 3년 거치·4년 상환으로 지원한다.

피해 중소기업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에 재해자금을 신청해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술보증기금이나 신용보증기금도 특례보증을 신청 받는다. 소상공인도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 특례보증서를 발급받은 뒤 은행에 융자신청을 하면 된다. 중소기업, 소상공인 모두 재해확인증을 지참해야 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경기 안성시, 강원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가 이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며 "침수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상대로 지원을 확대한다”고 설명했다.

피해 신고와 자금지원 등에 대한 문의는 중기부 통합 콜센터나 각 지방청과 유관기관에 설치된 '전담지원센터'로 연락하면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