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카오데이터트렌드’로 빅데이터 플랫폼 키운다
카카오, ‘카카오데이터트렌드’로 빅데이터 플랫폼 키운다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7.2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 이어 콘텐츠, 비즈니스 플랫폼 빅데이터도 추가
카카오데이터트렌드 서비스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다양한 빅데이터를 자유롭게 참고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는 보유한 다양한 플랫폼의 빅데이터를 이용자가 직접 살펴볼 수 있는 서비스 ‘카카오데이터트렌드(Kakao Data Trend)’를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포털 다음(Daum)의 통합 검색어 정보를 시작으로 콘텐츠, 비즈니스 플랫폼의 빅데이터도 추가할 예정이다.

카카오데이터트렌드는 포털 다음(Daum)의 통합 검색어 정보를 ▲기간 ▲기기 ▲성별 ▲ 연령 ▲지역 등 다양한 기준으로 살펴볼 수 있다. 최대 5개의 검색어를 동시에 입력해 각 검색어의 데이터를 서로 비교해볼 수 있으며 모든 데이터는 차트 형태를 통해 직관적으로 확인 가능하다.

조회한 내용을 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어 직접 데이터를 가공해 연구나 리서치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라이언’, ‘어피치’, ‘죠르디’, ‘스카피’, ‘앙몬드’ 등 카카오의 5개 캐릭터명을 동시에 입력해 비교해보면 남성 비중이 가장 높은 캐릭터는 라이언, 여성 비중이 가장 높은 캐릭터는 스카피였다.

아울러 죠르디, 스카피, 앙몬드 등 니니즈 캐릭터는 2030 세대가 상대적으로 많이 검색했고, 죠르디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죠르디24시’ 이모티콘 이벤트가 시작된 지난 4월 20일부터 검색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 콘텐츠 분야에서는 카카오데이터트렌드로 팬덤이 어느 지역에 분포해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지의 게임판타지 장르 대표 지식재산권(IP)인 ‘나 혼자만 레벨업’과 ‘달빛조각사’의 최근 3개월 검색량을 비교하면 나 혼자만 레벨업은 수도권과 충청, 경남 등에서 ‘달빛조각사’는 경북과 전남, 제주에서 상대적으로 많이 검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는 검색어 데이터만 제공하지만 카카오는 향후 콘텐츠와 비즈니스 등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추가로 업데이트해 카카오데이터트렌드를 한국을 대표하는 빅데이터 조회 플랫폼으로 키워나간다는 목표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데이터트렌드는 거시적 관점에서 다양한 분야의 트렌드를 손쉽게 확인하고 인사이트(통찰)를 도출할 수 있게 돕고자 하는 서비스”라며 “포털 통합 검색어뿐 아니라 카카오가 보유한 콘텐츠, 비즈니스 플랫폼의 빅데이터도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