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전국으로 확대
한전,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전국으로 확대
  • 김진환 기자
  • 승인 2020.07.2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시작으로 2025년까지 534기 충전 인프라 구축
전기버스 [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이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를 7월 전주시를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한전은 대중교통의 친환경차 도입 활성화를 위해 전주시설관리공단과 '전주시 전기버스 충전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공단은 6년간 128킬로와트시(kWh) 전기버스 15대를 도입하고, 한전은 100㎾ 급속충전기 13기를 구축·운영하기로 했다.

한전은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2022년까지 201기, 2025년까지 총 534기의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는 나주시에 200㎾ 충전소 3기를 비롯해 광주광역시, 세종시에도 각각 4기씩 충전 서비스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4일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따라 2025년까지 버스·화물차를 포함한 전기자동차 113만대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전기버스는 내후년까지 3천 대 보급을 목표로 하며,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운용하는 지자체를 중심으로 도입 중이다.

전기버스 도입을 확대하려면 충전 인프라 보급이 필수지만, 초기 투자비용이 많이 들어 전기버스 도입을 원하는 지자체와 운송사업자에 부담으로 작용해왔다.

한전 관계자는 "전기버스 충전 인프라 구축으로 지자체와 운송사업자에게 초기 투자 비용 부담을 줄여주고, 일반 전기차 충전기보다 높은 수준의 유지보수와 운영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나아가 전기 택시와 전기화물차 분야로 충전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