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코로나19 이후 이용자 분석 웨비나로 공개
트위터, 코로나19 이후 이용자 분석 웨비나로 공개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7.0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코리아 제공] 

트위터코리아가 오는 9일 오후 2시에 마케팅 세미나 ‘트위터포브랜드 (#Twitter4Brands)’를 웨비나(Webinar, 웹 세미나)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마케팅 세미나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반영해, PC와 모바일로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세미나 형태로 열린다. 이번 웨비나는 별도의 페이지에서 참석 신청할 수 있다.

‘트위터포브랜드' 웨비나는 1시간 동안 진행되며 ‘코로나19와 그 이후의 브랜드 커뮤니케이션’과 ‘런치&커넥트(Launch&Connect) 브랜드 마케팅 사례’, ‘트위터 게임 마케팅 전략’, ‘트위터 플랫폼 최신 업데이트’ 등의 세션이 준비돼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도래한 뉴노멀 시대에 대한 이야기와 변화를 가장 빠르게 반영하고 있는 트위터 플랫폼에 대한 소개, 뉴노멀 시대를 반영한 최신 마케팅 사례 분석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세미나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실시간 채팅창을 통해 질문을 남기고 답변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기업과 브랜드가 참고할 수 있는 코로나19 관련 트위터 데이터 분석과 트위터 이용자 분석 결과도 웨비나를 통해 공개된다. 트위터 데이터 조사에 따르면 8%의 응답자만이 현 상황에서 기업들이 광고를 줄여야 한다고 응답했고, 50%의 이용자가 광고가 평범한 일상을 떠올리게 한다며 기업들의 광고 활동에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었다.

코로나19 관련 트윗량은 3월 초에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이후 관련 대화는 12% 감소됐다. 4월 이후에는 엔터테인먼트 관련 대화가 31% 증가했으며 웰빙과 건강 관련 대화량도 27%가량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점차 코로나 관련 대화보다 일상과 관련된 이야기가 활성화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트위터코리아 전략광고사업부의 김지아 부장과, 박광근 차장, 에이전시 파트너 강승준 차장, 최휘연 과장 등이 발표를 맡았다.

신창섭 트위터코리아 대표는 “전례 없는 코로나19 사태로 소비 행태가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기업과 브랜드의 전략도 발 빠르게 달라져야 할 때”라며 “트위터는 뉴노멀 시대의 변화가 가장 잘 반영된 플랫폼이다. 이번 웨비나에서 공개될 성공적인 마케팅 사례와 이용자 분석이 기업과 브랜드의 전략 수립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