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디지털·ICT 기반 최첨단 도매시장으로 변신
가락시장, 디지털·ICT 기반 최첨단 도매시장으로 변신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7.04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C&C 로고 [SK C&C 제공]
SK C&C 로고 [SK C&C 제공]

가락시장이 디지털·ICT를 만나 스마트 마켓으로 변모한다. 4일 SK C&C에 따르면 회사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가락시장 스마트 마켓 구축 종합 계획 연구 용역 사업’에 착수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농수산물 산지 수확부터 배송, 하역, 거래, 품질 검사 및 도소매 판매 등 유통 전 과정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블록체인·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장’ 청사진을 수립한다.

스마트한 농수산물 유통으로 소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소비할 수 있게 된다. 온라인 화상 거래 등 다양한 거래 방법에 대응할 수 있는 거래 플랫폼 구축을 통해 물류를 효율화하고 유통 비용은 줄인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식품 이력제와 온·습도 센서 조절 장치 등 콜드 체인을 도입한 농수산물 신선도 관리 시스템은 고품질의 신선한 농수산물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전동 지게차와 AGV(무인 이송차)가 시장 내 물류 효율화를 지원해 하역, 이송, 배송도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빅데이터 기반의 유통정보시스템이 농수산물 수급 안정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생산자로부터 소비자에게 농수산물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정형·비정형 유통 데이터를 활용한 농수산물 유통정보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량으로 거래되는 농수산물 도매유통에서 물량, 가격 등 유통정보를 제공해 물량이 일시에 집중되는 현상도 완화해 가격 안정화에 직결된다.

디지털 시설 관리로 주변 환경 개선과 운영 비용 절감에도 기여한다. 쓰레기가 쌓이면 센서가 처리 시점을 인지해 쓰레기와 폐기물 수거를 요청하고, 시장 건물, 상하수도, 전기, 보안, 방범 등을 포함하는 지능화된 IoT 시설 관리를 통해 운영비용을 줄일 뿐 아니라 안전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김성환 SK C&C 에너지 디지털(Digital) 추진 그룹장은 “시장과 디지털이 만나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변화를 담아낼 것”이라며 “시장 곳곳에서 AI와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국내 대표 스마트 시장 플랫폼 구축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