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3000억원 규모 장애물개척전차 양산사업 수주
현대로템, 3000억원 규모 장애물개척전차 양산사업 수주
  • 김진환 기자
  • 승인 2020.06.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 제공]

현대로템이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총 2366억원 규모의 장애물개척전차 양산사업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약 3000억 원 규모의 장애물개척전차 추가 양산사업과 구난전차 및 교량전차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수주한 1746억원 규모의 양산사업에 이은 두 번째 수주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이번에 수주한 장애물개척전차는 오는 2023년까지 군에 납품할 예정이며 전량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된다. 방위사업청이 최근 코로나19 등에 따른 경기침체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는 방산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애물개척전차는 국내에 처음 도입되는 장비로 전방에서 지뢰 및 각종 장애물을 제거하고 기동로를 확보하는 역할을 한다. 또 지뢰 제거 능력을 바탕으로 비무장지대 등 대량의 지뢰가 매설된 지역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뢰 제거간 대전차 지뢰가 터져도 임무를 지속할 수 있을 정도로 우수한 차체 방호력을 갖춰 승무원의 안전을 확보하고 효율적으로 지뢰 제거 작업이 가능하다고 현대로템은 설명했다.

한편 장애물개척전차는 2014년 현대로템이 체계개발 업체로 선정된 이후 4년여에 걸쳐 개발됐으며 기계화 부대의 신속한 작전 수행을 지원한다. 현대로템이 지난해 수주한 장애물개척전차는 현재 생산 중에 있으며 오는 12월 전력화가 될 예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우리 군의 효율적인 작전 수행을 지원하기 위해 장애물개척전차를 적기에 납품해 전력화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K2전차, 차륜형 장갑차 등 기존 제품들과 더불어 방산 부문의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