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모빌리티+쇼, 전 세계 108개 기업·기관 모인다
수소모빌리티+쇼, 전 세계 108개 기업·기관 모인다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6.29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1~3일 킨텍스서 열려…수소산업 생태계 전반 선보여

전 세계 11개국에서 108개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가 오는 7월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수소에너지부터 수소모빌리티까지 국내외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제품과 우수기술이 한자리에 모일 전망이다. 행사에 참여하는 108개 기업 및 기관들은 출품 품목에 따라 ▲전시관 내 수소모빌리티존(39개사) ▲수소충전인프라존(19개사) ▲수소에너지존(14개사) ▲인터내셔널존(36개사) 등 4개의 테마관에서 수소산업 분야의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소개한다.

수소모빌리티존에서는 현대자동차, 두산모빌티이노베이션, 범한산업, 가온셀, 이플로우, 제이카 등이 수소자동차, 수소드론, 수소굴삭기, 수소자전거 등 다양한 수소 기반의 모빌리티와 관련 부품을 전시한다.

현대차는 2000년부터 수소연료전지 개발에 매진해 2012년 세계 최초 양산형 수소전기차인 투싼을 출시했으며, 2018년 넥쏘를 선보였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은 세계 최초로 수소드론 양산에 성공한 모바일 연료전지 전문 기업이다.

수소충전인프라존에는 효성중공업, 넬코리아, 에어프로덕츠코리아, 에어리퀴드코리아 등 수소충전 분야의 선도 기업들이 주요 전시업체로 참여한다. 수소산업의 핵심시설인 수소충전소를 구성하는 각종 시설 및 장비 관련 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력을 엿볼 수 있다.

효성중공업은 국내 유일의 수소충전소 토탈 솔루션 기업이다. 국내 수소충전소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현재 세계 최대 규모의 액화수소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넬코리아는 세계적인 수소 전문 회사인 넬의 한국지사로서 신재생 에너지로부터 수소를 생산하고 저장하며, 운송까지 가능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수소에너지존에는 두산퓨얼셀, 한국가스공사, 한국전력, 에스퓨얼셀, STX중공업 등이 참여한다. 석유나 석탄을 대체하는 차세대 미래 에너지원인 수소연료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들을 만날 수 있다.

두산퓨얼셀은 국내 최초 주택용 연료전지의 핵심 소재와 시스템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기업으로 현재 건물 및 주택용 연료전지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청정에너지인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있는 에너지 공기업으로 미래 친환경 에너지 시대로의 전환에 대비해 수소와 관련된 국내·외 사업과 기술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인터내셔널존에는 해외 각국의 주한대사관이 자국의 수소 관련 대표기업들과 함께 참여해 국내 시장진출, 국제협력, 기술 교류를 펼친다. 해당 테마관에서는 네덜란드대사관, 캐나다대사관, 호주대사관, 영국대사관 등이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