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탁상시계형 AI 스피커 ‘클로바 클락+’ 출시
네이버, 탁상시계형 AI 스피커 ‘클로바 클락+’ 출시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6.28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탁상시계형 스마트 스피커 ‘클로바 클락+’ [네이버 제공]
탁상시계형 스마트 스피커 ‘클로바 클락+’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클락 ‘클로바 클락+(CLOVA Clock+)’을 다음달 1일 출시한다. 익숙한 탁상시계 형태의 외관에 네이버의 최첨단 AI 기술을 접목했다.

클로바 클락+은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검색하는 생활 정보를 시각화해 편의성을 높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별도의 음성 명령 없이도 현재 시각, 알람 설정 여부, 미세먼지 상태, 눈·비 소식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없는 일반 가전제품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리모컨’ 기능도 추가됐다. 이로써 기존 스마트홈 지원 기기뿐만 아니라 적외선 리모컨(IrDA)을 지원하는 TV, 셋톱박스, 에어컨, 공기청정기를 클로바 클락+과 연동할 수 있게 됐다.

그 외에도 ▲음악·오디오 콘텐츠 ▲키즈 콘텐츠 ▲생활 정보 검색 ▲영어 대화 등 클로바 스마트스피커를 통해 접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들을 클로바 클락+에서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다. ‘퀄컴 스마트 오디오 400 플랫폼’ 칩셋이 탑재돼 고품질의 오디오 경험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제시간에 출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출발 타이머’ 기능도 준비 중이다. 목적지와 도착 시간, 이동 수단 등을 미리 설정해두면 실시간 교통상황을 반영해 출발해야 하는 시간을 안내한다. 이 기능은 다음달 중 클로바 클락+에 우선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정석근 네이버 클로바 대표는 “이번 클로바 클락+ 출시를 계기로 AI 기술 기반의 비즈니스를 본격화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네이버 클로바는 계속해서 새로운 디바이스와 서비스로 AI 기술의 생태계를 확장하고 사람의 일상을 편리하게 만드는 기술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