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中企·소상공인 밀집지역까지 '특별지원' 확대
중기부, 中企·소상공인 밀집지역까지 '특별지원' 확대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6.25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업지역,전통시장,상점가 등으로 특별지원지역 지정요건 확대
[뉴시스]

중소벤처기업부는 대규모 기업 이전·구조조정, 재난 등으로 위기가 발생한 중소기업·소상공인 밀집지역의 피해를 구제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제도'를 확대·개편했다고 25일 밝혔다.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제도'는 산업단지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밀집한 지역에 위기가 발생할 경우, 정부가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위기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에는 지정요건이 산업집적 및 산업생산 실적이 현저히 미흡한 시·도의 산업단지로 한정돼 있었다. 때문에 대구 서문시장 화재, 포항지진, GM 군산공장 폐쇄 등 위기 상황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밀집지역의 피해 구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제도 개선을 통해 특별지원지역을 기존의 산업단지뿐만 아니라 공업지역, 전통시장, 상점가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밀집지역까지 확대했다.

앞으로 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되면 전문가 집단의 자문을 거쳐 자금, R&D, 사업화, 마케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기존에는 해당 산업단지의 중소기업에 법인세·소득세 50% 감면 등 세제혜택과 판로지원만 가능했지만 보다 입체적인 지원이 가능해진다.

중기부 김성섭 지역기업정책관은 “이번 제도 개편을 통해 코로나 등으로 경기가 침체된 지역들이 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경영 정상화와 재기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