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출시
기아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출시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5.2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출시 [기아차 제공]
기아차,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출시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받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28일 선보인다.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은 신차 구매 고객의 예상치 못한 차량 손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주기 위한 신차 케어 프로그램으로, 기아차 신차 구매 시 적립 받는 기아레드멤버스 포인트를 이용해 가입할 수 있다.

특히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은 지난 2018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약 7만4000여명의 고객이 가입한 레드멤버스 인기 프로그램인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리뉴얼한 것으로 ▲차종별 보상 부위 차별화 ▲파츠별 선택 적용을 통해 더욱 합리적인 구성을 갖추게 됐다.

구체적으로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가입 시 차종에 따라 경형 4만8000포인트, 소형·준중형 6만8000포인트, 중형·준대형·대형 9만8000포인트, 플래그십 K9 19만8000포인트가 차감된다. 빈번하게 발생하는 손상 부위를 선별해 1년의 보장 기간 동안 ▲경·소·준중형 2부위 ▲중형·중대형·대형 3부위 ▲플래그십 K9 6부위로 각 부위별 1회씩 보상 수리 이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보장 범위는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파손 시 교체, 전·후면 범퍼 파손 시 교체, 타이어·휠 보장, 앞유리·썬팅 보장, 스마트키 보장 등이 해당된다. 

차량 외관 손상 발생 시 K-스타일 케어+ 전용 고객센터로 전화 접수가 가능하며 전국 800개소 오토큐 (AUTO Q)를 통해 보장범위에 해당하는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신차 구매 후 외관 유지에 관심이 많다는 점에 착안해 신차 손상에 대한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며 “고객분들께서 차량 수리 비용과 사고로 인한 보험료 인상을 피할 수 있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경제적 혜택을 누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