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GS건설과 5G 스마트건설 기술 협력
LG유플러스, GS건설과 5G 스마트건설 기술 협력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5.28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 참석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오른쪽)와 조성한 GS건설 선행기술본부장 전무가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LGU+ 제공]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 참석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오른쪽)와 조성한 GS건설 선행기술본부장 전무가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LGU+ 제공]

LG유플러스가 5G 기술로 건설현장을 바꾼다. 5G 기반 스마트건설 기술을 국가 시범도시 단지조성공사에 활용한 데 이어 민간의 건축공사 현장에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GS건설과 ‘무선통신기반 스마트건설 기술 검증 및 사업화’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이번 협력은 건설 분야에서 안전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착공부터 완공까지 건설 전 과정에 IC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건설 기술을 검증하고 사업화를 추진하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 ▲AI 영상분석 기반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건설현장 특화 무선통신(5G·LTE)인프라 마련 ▲건설 안전 솔루션 검증 및 사업화 등에 협력한다.

무엇보다 양사는 AI 기술과 무선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건설 현장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집중한다. 건설현장 곳곳에 CCTV를 설치하고, CCTV로부터 입력 받은 영상에서 사람과 사물을 인식해 근로자의 움직임과 중장비의 이동을 AI로 분석한다. 분석 결과에 따라 부딪히거나 물체에 맞는 상황 등 위험을 판단할 수 있어 안전을 강화한다. 타워크레인, 크람셀 등 중장비는 물론, 근로자의 위치도 영상분석과 각종 IoT 센서를 활용해 움직임을 예측하고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이를 통해 24시간 사각지대 없이 사고 예방 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어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중대 사고와 인명 피해를 크게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비정형화된 건설현장에서 원활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통신 관로와 기지국 위치 등의 최적화 설계를 거쳐 현장 특화된 무선통신 인프라를 구축한다. AI 영상분석처럼 대용량의 데이터를 전송하는 구간에는 5G 통신을, 일반적인 데이터 전송 구간에는 LTE 통신을 적용할 계획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5G, AI 등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기술은 사고 예방 효과뿐만 아니라 안전 관리를 위한 비용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많은 근로자가 안심하고 작업할 수 있는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드는 데 당사의 기술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