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현장·카드 결제 늘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현장·카드 결제 늘어"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5.2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결제 비중 7.9%p 높아져
[바로고 제공]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배달음식 주문 시 현장 결제가 늘고, 선결제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 바로고는 5월 첫째 주말(9~10일)과 둘째 주말(16~17일)의 배달주문 고객 결제 방식을 분석해 22일 이 같이 발표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후 첫 주말(16~17일)의 현장 결제 주문 비중이 지급 전 주말(9~10일)보다 7.9%p 증가했다.

또 현장 결제 방법 중 '카드 결제' 비중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후 첫 주말(16~17일)이 지급 전 주말(9~10일)보다 7%p 높았다. 반면 '현금 결제' 비중은 낮아졌다.

바로고 관계자는 "배달 중개 앱을 통한 선결제 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어려운 상점이 있어 현장 결제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