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친환경 수소화물차 도입…클린물류 박차
CJ대한통운, 친환경 수소화물차 도입…클린물류 박차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5.21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화물차 양산되는 2023년 이후 10톤 이상 대형화물차 교체
친환경화물차, 친환경포장재 도입… 클린물류 밸류체인 완성
CJ대한통운 옥천허브터미널에서 열린 '수소화물차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식'에서 CJ대한통운 정태영 부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환경부-산자부-국토부와 손잡고 수소화물차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CJ대한통운은 20일 옥천허브터미널(충북 옥천군 소재)에서 환경부 홍정기 차관,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 국토교통부 손명수 제2차관, CJ대한통운 정태영 부사장, 현대자동차 한성권 사장, 현대글로비스 전금배 전무, 쿠팡 박대준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환경부는 2021년 출시되는 대형(10톤급) 수소화물차 구매 보조금 지원 ▲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화물차 성능개선을 위한 개발 및 실증 지원 ▲ 국토교통부는 수소화물차의 운영 부담 경감을 위한 연료보조금 지원 방안 강구 ▲ 현대자동차는 대형 수소화물차 성능개선 및 양산 ▲ CJ대한통운은 수소화물차를 물류 노선에 시범적으로 운행하여 현장 테스트를 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시범사업에서 군포허브터미널과 옥천허브터미널간 정기 노선 화물차량을 운행해 실증적인 데이터를 검증하고, 각 부처는 수소충전소 설비 구축, 수소연료 및 충전소, 수소화물차 보조금 지급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수소화물차 생산이 시작되는 2023년부터 택배간선차량, 수송차량 등 각 사업에서 운행 중인 10톤 이상 대형차량을 수소화물차량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정태영 부사장은 “온실가스로 인한 지구 온난화는 전 지구적인 이슈로 부각되고 있으며 다국적 고객사들도 제품 운송 시 친환경 장비를 사용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CJ대한통운은 친환경화물차, 친환경포장재, 친환경물류시스템까지 클린물류 밸류체인을 완성해 지구온난화 방지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