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 지급건수 급증…소상공인 줄폐업 우려
노란우산 지급건수 급증…소상공인 줄폐업 우려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3.2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월 노란우산 공제금 지급건수, 작년 동기보다 40.8%↑
[뉴시스]

올해 2월과 3월(1~13일) 소상공인 연금 격인 노란우산공제금 지급 건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올해 2월 이후 이달 13일까지 노란우산을 통해 지급된 공제금 건수는 1만1792건으로 작년 동기(8377건)보다 40.8% 증가했다.

이는 올해 2월 이후 코로나 19확산의 여파로 소상공인 폐업이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기중앙회가 운영하는 노란우산은 소상공인이 더 일할 수 없을 때 매달 납입한 원금에 복리이율을 적용해 공제금을 지급한다. 공제금 지급 요건은 사망, 폐업, 노령화, 법인의 해산 등 4가지다.

다만 중기중앙회는 공제금 지급 요건이 폐업 외에도 3가지가 더 있고, 폐업 등 신고 시기에도 제한이 없어 2~3월 지급건수 증가가 코로나19 확산의 후폭풍을 반영하는 것으로 단언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이 폐업에 영향을 줬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도 “노령화, 법인 해산 등 지급 사유가 다양한 데다, 폐업 신고 시기에도 따로 제한이 없어 자세한 원인은 더 파악해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