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2500억 지원
신종 코로나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2500억 지원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2.13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3일부터 자금·보증 등 경영안정자금 투입·집행
[뉴시스]

정부가 신종코로나(COVID-19) 피해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에 1300억 원, 소상공인에 1200억 원 등 총 25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신종코로나(COVID-19) 대응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이 같이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중국 진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마스크 등 구호물품 긴급지원 발표와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금융지원 계획 발표에 이은 후속 지원으로 ▲중소기업 지원방안 ▲소상공인 지원방안 ▲중소기업·소상공인 방역지원 방안으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신종코로나(COVID-19) 사태로 인한 피해·애로의 주요 유형 중의 하나인 마스크 MB(Melt Blown) 필터 등 원부자재 수급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원부자재 공동수입 지원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또한 공동구매를 통해 중소기업 수입 원부자재의 수입 단가를 낮추고, 공동구매 전용보증을 활용해 참여 기업의 구매대금을 보증한도 1360억 원까지 보증한다. 원부자재 공동수입 지원은 국내에서만 시행되던 공동구매 제도를 중기중앙회, 수은, 기은, 기보, 신보, 전문무역상사가 협업해 수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에 지원되는 자금·보증 등 경영안정자금은 13일부터 실시된다.

긴급경영안정자금은 2.65%에서 2.15%로 금리를 0.5%p 낮췄고, 보증비율은 기존 85%에서 95%로 우대하기로 했다. 보증료율 기존 1.3%에서 1%로 인하했다. 지원대상은 관계부처 수요조사를 통해 파악된 관광업(문체부), 해상운송 관련업(해수부), 자동차부품 제조업(산업부) 등으로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매출채권보험의 인수규모도 확대돼 연쇄도산 방지를 위한 경영안전망이 강화되며 자상한 기업 네트워크의 확대를 통한 민간의 자발적인 상생 분위기도 이어간다.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 보완을 통해 여성기업 특별 보증 확대 등 민간의 자발적인 피해지원 노력도 확산시킬 계획이다.

소상공인에게는 경영안정자금 200억 원(소진공), 특별보증 1000억 원(지역신보)이 공급된다. 경영안정자금 금리가 2%에서 1.75%로 인하되며, 노란우산공제 대출금리도 한시적으로 3.4%에서 2.9%로 인하된다.

한편 중국진출 중소기업에 대한 구호물자 배송지원, 소상공인·전통시장 대상 마스크 및 손소독제 배부지원은 지속적으로 시행된다. 공영홈쇼핑을 통한 마스크 수급 안정화도 추진된다. 공영홈쇼핑에서는 노마진 방식으로 마스크 100만장이 판매된다. 3월 이후에도 제조사 직매입 방식을 통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이번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을 통해 발생한 피해를 신속하게 지원하고, 예상 피해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는 이번 대책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해 경영안정화를 위한 추가재원 확보, 중국 전문몰 육성 등 중국수출 방식 다변화, 내수 활성화 방안 추가 확보 등을 후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