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격 공개…역대 최대 크기 이미지 센서·AI 접목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격 공개…역대 최대 크기 이미지 센서·AI 접목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2.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S20·갤럭시 S20+·갤럭시 S20 울트라 모두 최신 5G 지원
다양한 파트너십과 강력한 성능으로 최상의 모바일 사용성 제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1일(현지 시작) 미국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Palace of Fine Arts)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를 열고 ‘갤럭시 S20’를 전격 공개했다.

전 세계 파트너와 미디어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갤럭시 S20’를 비롯해 새로운 폼팩터의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Galaxy Z Flip)’, 최신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Galaxy Buds+)’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5G, AI 및 IoT의 융합으로 형성될 새로운 모바일 혁신 시대를 맞이해 최신 전략 제품의 모델명을 ‘갤럭시 S20’로 정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의 근본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갤럭시 S20’ 시리즈는 총 3종으로 1억800만 화소 카메라와 6.9형 디스플레이 등 최첨단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 S20 울트라(Galaxy S20 Ultra)’, 6400만 화소 카메라와 각각 6.7형, 6.2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20+(Galaxy S20+)’와 ‘갤럭시 S20(Galaxy S20)’이다.

‘갤럭시 S20’는 세 모델 모두 최신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며 특히 더 빠른 네트워크 접속 시간과 데이터 속도를 자랑하는 최신 5G 표준인 단독모드(Standalone)를 지원한다.

또한 ‘갤럭시 S20’는 역대 최대 크기의 이미지 센서와 AI를 결합해 어떤 환경에서도 디테일까지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갤럭시 S20’는 구글과 협력해 풀 HD급 ‘구글 듀오’ 영상 통화를 지원하며 120Hz 주사율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고사양 게임도 보다 매끄러운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앞으로의 새로운 10년은 사람들이 소통하고 세상을 경험하는 방식이 완전히 변화할 것”이라며 “갤럭시 S20는 최신 5G 이동통신과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의 AI 카메라를 탑재해 사진과 동영상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2월 20일부터 26일까지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5G’, ‘갤럭시 S20 울트라 5G’ 사전 판매를 진행하고 3월 6일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