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뱅크, 글로벌 결제시장 진출…MC 페이먼트와 MOU
세틀뱅크, 글로벌 결제시장 진출…MC 페이먼트와 MOU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2.1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틀뱅크 CI [세틀뱅크 제공]

핀테크 기업 세틀뱅크는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글로벌 페이사들의 전자결제 서비스 공급사인 ‘MC 페이먼트(Mobile Credit Payment)’와 전략적 제휴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양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범아시아 결제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세틀뱅크는 MC 페이먼트의 현지 결제 인프라를 활용하여 세틀뱅크의 독자적인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MC 페이먼트가 서비스하는 7개국(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스리랑카, 영국 등) 가맹점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크로스보더 결제(국경 없는 결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MC 페이먼트는 세틀뱅크가 보유한 플랫폼ᆞ금융서비스 경쟁력과 국내 전자금융 결제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 시장에 진출함과 동시에, 동남아시아 은행 디지털화를 위해 현지 은행에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펌뱅킹 등 전자금융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마케팅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캐시리스 사회(cashless society)로 진입 중인 글로벌 결제시장에 현금 사용의 불편함을 보완한 환경별 맞춤 서비스를 공급하면서 글로벌 결제 플랫폼으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MC 페이먼트와 함께 글로벌 결제 플랫폼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양사의 크로스보더 결제 협력을 토대로 편리한 금융 생활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MC 페이먼트는 비자, 마스터 등 신용카드사와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 페이사에 간편결제 프로세싱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지난 2005년 설립됐다. 현재 싱가포르를 포함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스리랑카, 영국 등 7개국에 다양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설립된 세틀뱅크는 현재 간편현금결제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며 국내 5대 시중은행과 증권사를 포함해 총 26곳의 금융사와 협력하고 있다.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대표 제휴사로는 카카오, 네이버, 쿠팡, 이베이,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