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설 맞아 ‘AR 연하장 서비스’ 선보여
SK텔레콤, 설 맞아 ‘AR 연하장 서비스’ 선보여
  • 최진희 기자
  • 승인 2020.01.2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22일 3D 동물들이 새해 인사를 전하는 ‘AR 연하장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AR연하장’은 SK텔레콤의 AR 서비스 ‘Jump AR동물원’의 캐릭터를 기반으로 만든 서비스다. 설빔을 입은 쥐와 판다, 고양이, 웰시코기, 알파카 총 5종의 3D동물 캐릭터를 불러낼 수 있다.

이용자는 스마트폰에서 ‘Jump AR’ 앱을 실행한 후 상단 메뉴에서 ‘설날’을 누른 후 한복을 입은 동물 카드를 선택하면 쉽게 이용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주변 환경을 비춘 다음 원하는 동물을 소환해 연하장을 제작할 수 있으며, 이를 SNS로 주변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다.

AR연하장에서 올해(쥐띠해)의 주인공인 ‘쥐’는 호기심 넘치는 표정의 공주로 단장했다. 쌀알을 입에 넣고 한 번에 꿀꺽 삼키고, 고개 숙여 인사를 하다 족두리가 떨어지는 행동을 하는 발랄한 캐릭터다.

고양이는 윷을 던지다 머리에 맞기도 하고 웰시코기는 두루마리를 풀어 ‘2020년도 잘 부탁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알파카는 세뱃돈을 달라고 조르는 익살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설을 맞아 ‘Jump AR동물원’에 새 동물 가족도 추가된다. 쥬라기 시대 공룡3종과희귀동물(판다, 나무늘보, 북극곰) 3종이 그 주인공이다.

이번에 추가된 공룡 3종은 티라노사우루스, 브라키오사우루스, 트리케라톱스다. SK텔레콤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 '쥬라기 월드'에 출현한 공룡을 현실에서 직접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을 살리기 위해 독자 실감 렌더링 기술을 적용했다. 특히 티라노사우르스가 나타나 포효할 때 미세한 피부 질감과 근육의 움직임까지 표현해 사실감을 더했다.

SK텔레콤은 ‘T리얼 렌더링’ 엔진을 기반으로 ‘굴곡정보 맵(Normal Map)’, ‘메탈 맵(Metal Map)’, ‘주변 음영생성(Ambient Occlusion)‘ 등 최신 그래픽 기술을 총동원해 공룡의 질감과 명암을 생생하게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전국 주요 10여곳의 부스트파크에서는 설 연휴동안 5G콘텐츠 체험 이벤트가 열린다. 특히 서울 강남역, 잠실역, 광화문에 위치한 SK텔레콤 대리점에 방문하면 ‘5쥐 체험하고 윷놀이 한판!’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이번 ‘Jump AR 동물원’ 서비스에 여러 실감 렌더링 기술을 내재화 함으로써 동물 캐릭터를 더 실감나게 구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동물 캐릭터를 소환해 상시 교감할 수 있는 수준으로 서비스를 진화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