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에 1500만원 기부
타다,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에 1500만원 기부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1.1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평택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에서 한서진 타다 마케팅본부장(왼쪽)과 이형구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장이 훈련 중인 시각장애인도우미견과 함께 기부금 전달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타다]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평택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에서 한서진 타다 마케팅본부장(왼쪽)과 이형구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장이 훈련 중인 시각장애인도우미견과 함께 기부금 전달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타다]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지난 9일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에 1500만원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타다와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는 이날 오후 평택에 위치한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에서 타다 서비스 팁 제도를 활용한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전달식에는 한서진 타다 마케팅본부장 및 임직원과 이형구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장, 이이삭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타다는 지난해 12월 이용자가 타다 드라이버에게 지불하는 서비스 팁에 상응하는 금액을 장애인도우미견 양성기관에 후원하는 이용자 및 드라이버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용자가 하차 후 앱을 통해 추가로 지불하는 서비스 팁은 드라이버에게 그대로 전달됐다. 도우미견협회 기부금은 타다가 이벤트 기간 지불된 총 서비스 팁 금액만큼 별도로 지원했다.

이벤트 기간인 지난해 12월 10일부터 31일까지 서비스 팁을 지불한 이용자는 총 7258명이었다. 서비스 팁 제도가 적용되고 있는 타다 베이직과 타다 어시스트의 이벤트 기간 서비스 팁 결제는 9925건 이뤄졌다.

특히 장애인 및 만 65세 이상 이동약자 대상 호출 서비스인 ‘타다 어시스트’의 경우 이벤트 기간 서비스 팁 결제 비율이 12%에 달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서비스 초기부터 모두를 위한 더 나은, 차별 없는 이동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이용자와 서비스를 만들어가는 드라이버 모두가 참여할 수 있고, 이동약자를 포함한 모두의 이동을 좀 더 행복하게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행사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구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장은 “타다를 이용하시는 분들과 드라이버가 함께 장애인도우미견양성의 의미를 되새기고 참여해준 기부 이벤트였다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타다와 같이 장애인 이동권 확장에 관심을 갖는 많은 기업과 플랫폼이 장애인도우미견에 대한 인식확대 및 지원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인증기관인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는 장애인도우미견을 양성해 장애인들에게 무상으로 분양하며 이를 통해 장애인들의 보다 적극적인 사회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장애인 사회참여 환경 및 문화 개선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