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美 CES서 증강현실 솔루션 공개
팅크웨어, 美 CES서 증강현실 솔루션 공개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1.0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이빙, 미래를 향한 기록과 여정,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팅크웨어]
[팅크웨어]

팅크웨어는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20’에 참가해 증강현실 솔루션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CES는 세계 3대 IT 전시회 중 하나로 올해 총 30여개 분야, 160여개 국가, 4500개 주요 기업이 참가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인다. 매년 초 공개되는 기술과 제품을 통해 주요 글로벌 IT 기술 트렌드를 예측 할 수 있는 대표 전시회다.

9년 연속 CES에 참가하는 팅크웨어는 ‘드라이빙, 미래를 향한 기록과 여정, 커뮤니케이션’이라는 주제와 콘셉트로 기술과 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디지털 AR(증강현실) 솔루션’, ‘블랙박스(대시캠)’ 등 총 2개의 테마공간을 구성해 신기술과 제품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앞서 팅크웨어는2014년 아이나비 X1 제품을 통해 실제 화면에 그래픽을 접목시킨 증강현실기능 ‘Extreme AR’을 적용해 제품을 상용화한 바 있다.

아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및 클러스터, 내비게이션 등 디스플레이가 가능한 게임엔진과 같은 라이브러리 형태의 소프트웨어 솔루션도 선보인다. 이 솔루션은 타 내비게이션 제품 혹은 타 국가 지도 플랫폼과 융합이 가능하고 개발 시 제조사 요구사항 등에 대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또한 경로 안내뿐 아니라 최적화 된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기능도 내장되어 있어 운전자에게 효율적인 안전운전 지원 지원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 방문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구성해 고도화된 증강현실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블랙박스 부분은 국내 및 글로벌 기존 제품을 비롯해 새롭게 출시되는 제품들을 선보인다. 국내 최초 4K 영상화질과 커넥티드 기능이 탑재된 플래그십 블랙박스 ‘아이나비 퀀텀 4K’, 해외향 커넥티드 서비스가 적용되는 ‘팅크웨어 대시캠 T700과 X700’, 출시 예정 제품인 ‘블레이드(Blade)’ 등 주요 제품이 공개된다. 상용차 부분에서도 전용 제품인 후방 카메라 하나비(Hanabi)외에도 F200, F70등 상용차용 블랙박스 등이 전시된다.
 
이남경 팅크웨어 마케팅본부장은 “이번 전시에서는 증강현실 솔루션 등의 전장분야는 물론 올해 주요 블랙박스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으로 올해도 완성도 높은 제품과 기술을 기반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