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2020년 정기 임원인사… “성과주의 및 미래 사업 경쟁력 강화 초점”
LG화학, 2020년 정기 임원인사… “성과주의 및 미래 사업 경쟁력 강화 초점”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11.2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국래 부사장

LG화학은 28일 이사회를 통해 ▲부사장 승진 3명, ▲전무 승진 5명, ▲상무 신규선임 19명 및 수석연구‧전문위원 승진 3명을 포함한 총 30명의 2020년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LG화학은 이번 인사의 특징에 대해 ▲사업성과 기반의 승진인사 ▲신규 사업 및 미래 준비를 위한 R&D 및 제조‧생산기술 분야의 인재 발탁 등 근원적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라고 밝혔다.

먼저 현재 NCC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노국래 전무는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석유화학사업본부장으로 선임됐다.

 

 

김동명 부사장<br>
김동명 부사장

노국래 전무는 석유화학 경영전략담당, 중국 용싱 ABS생산법인장 및 NCC사업부장 등 다양한 업무 경험을 바탕으로 신공정 기술 자체 개발 등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달성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동명 전무는 2017년 소형전지사업부장으로 보임한 이후 원통형 EV(Electric Vehicle) 등 신시장 확대를 통한 Global 고객 확보, 원가 절감을 통한 제품 수익성 개선 등 소형전지 사업의 지속적인 이익 창출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자동차전지사업부장으로 선임됐다.

 

 

차동석 부사장<br>
차동석 부사장

차동석 전무는 회계·금융·세무·경영진단 등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재경 전문가로, ㈜LG 및 S&I 등에서 사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재무구조 안정화를 주도해왔다. 올해 9월 CFO로 보임해 각 사업본부를 밀착 지원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한편 전지 사업의 근본적인 제조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재료 구매부터 제조까지 전 과정을 총괄하는 전지사업본부 CPO(Chief Production & Procurement Officer) 조직을 신설하고, 배터리연구소장인 김명환 사장을 선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