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 전후방 QHD 블랙박스 ‘파인뷰 GX3000’ 출시
파인디지털, 전후방 QHD 블랙박스 ‘파인뷰 GX3000’ 출시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11.2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인디지털 제공]

파인디지털이 기존 제품 대비 저장 공간을 3배 확장한 전후방 QHD 블랙박스 ‘파인뷰 GX300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새롭게 출시되는 ‘파인뷰 GX3000’은 일반 HD화질 대비 4배 더 선명한 전후방 QHD 화질을 지원해 보다 선명하고 생생하게 영상을 녹화하는 초고화질 블랙박스다. 녹화영상을 효율적으로 압축 및 저장해 원본 화질을 손상시키지 않고 기존 제품보다 약 3배 더 길게 저장할 수 있도록 메모리의 가용 용량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최고급 고화질 TV에 사용되는 3.5인치 IPS LCD 패널을 채용, 130도의 넓은 화각으로 주행상황을 깨끗하게 기록하며 주행영상 확대 및 캡처, 저장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 재생모드로 녹화영상 확인의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이 외에도 ‘파인뷰 GX3000’은 조도환경에 따라 녹화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오토 나이트 비전과 GPS 기능을 기반으로 앞차 출발, 전방 추돌, 차선 이탈을 감지해 경고음을 내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탑재했다. 아울러 미리 설정한 전압에 이르면 스스로 전원을 차단해 차량 배터리 방전을 방지하는 배터리 안심보호 기능을 지원하며, 최신 단속카메라 정보를 비롯해 안전운전이 필요한 구간을 음성으로 안내하는 안전 운전 도우미 기능을 적용했다.

이에 더해 최근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영상 공유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파인뷰 AI 기능을 적용해 앱에서 영상의 차량 번호판을 자동으로 모자이크 처리하는 기능도 추가했다.

한편 ‘파인뷰 GX3000’은 별매품인 통신형 모듈 ‘파인뷰 커넥티드 SK’와 연동할 시 파인뷰 앱을 통해 차량 상태 확인 및 원격 제어가 가능하다. 주차 충격 발생 시 전후 상황을 앱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블랙박스의 전원도 켜고 끌 수 있다. GX3000용 ‘파인뷰 커넥티드 SK’는 오는 12월 중으로 발매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