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블게이트, 버츄얼 마이닝 프로토콜 토큰(VMPT) 상장
포블게이트, 버츄얼 마이닝 프로토콜 토큰(VMPT) 상장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11.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블게이트]
[포블게이트]

암호화폐 거래소 포블게이트가 마이닝워치 채굴토큰인 버츄얼 마이닝 프로토콜 토큰(VMPT)를 원화마켓(KRW)에 지난 5일 상장했다고 6일 밝혔다.

포블게이트는 국내 블록체인 기업인 글로스퍼가 만든 암호화폐 거래소로 지난 7월 8일 오픈했다. 7월 오픈 이후 일일 20억 거래량을 돌파했다. 다른 거래소와 차별화되는 실물경제와 연계된 오프라인 서비스를 선보여 업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또한 포블게이트는 24시간 암호화폐 입출금, 유망 암호화폐 발굴 및 엑셀레이팅 지원, 24시간 모니터링 등을 통한 안전한 거래망 구축 등 다양한 고객센터 채널 지원 등 이용하기 쉽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번 원화(KRW) 거래 가능 거래소 상장은 버츄얼 마이닝 프로토콜 토큰의 생태계 접근성을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닝워치(Mining Watch)는 핀테크 블록체인 프로젝트 페이엑스가 개발한 플랫폼이다. 기존 스마트워치의 활동증명을 활용해 걸음수를 카운트한다. 아울러 걸음수를 포인트로 전환해 해당 포인트를 다시 코인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채굴이 되는 제품이다. 

마이닝워치를 통해 채굴되는 마이닝 전용 코인인 VMPT는 활동증명에 따른 채굴방식 이외에도 예금 마이닝(Deposit Mining), 결제 마이닝(Payment Mining), 락업 마이닝(Lock-up Mining), 레퍼럴 마이닝(Referal Mining) 등 다양한 마이닝 프로토콜을 통해 채굴 가능하다.

특히 마이닝워치는 한국 소비자들에게도 잘 알려진 엠포리오 알마니, 마크제이콥스, 디젤 등의 패션 브랜드 시계를 제조하는 파슬 그룹의 스마트워치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닝워치 누적판매량이 매번 5000개에 도달할 때 마다 채굴량 반감이 적용된다. 이러한 반감기와 다양한 실수익 발생을 통해 코인의 가격유지가 다시 마이닝워치 판매에 상호 영향을 주는 생태계 구조를 가지고 있다.

포블게이트 관계자는 “마이닝워치는 글로벌 패션브랜드의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통해 토큰 이코노미를 구현하고 실생활에 접목시킬 수 있다”며 “이를 이용해 디바이스 자체에서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어 암호화폐시장에 관심이 없는 일반인들의 시장유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