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1000억원 규모 그린본드 발행”…환경시설 투자 가속화
GS칼텍스“1000억원 규모 그린본드 발행”…환경시설 투자 가속화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10.1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ESG 채권 시장에 선제적 참여…시장 활성화 기여
GS칼텍스 여수공장 [뉴시스]

GS칼텍스가 환경시설 투자 강화를 위해 1000억 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회사 설립 이래 처음으로 발행되는 그린본드는 친환경 관련 사업 투자로 사용 목적이 제한되는 특수목적채권이다.

GS칼텍스는 17일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오는 21일 그린본드 발행을 위한 수요 예측을 실시한다. 구체적인 발행 조건은 수요예측 이후 결정되며, 해당 채권의 발행규모는 1000억원에서 시작해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증액될 수 있다. 발행조건은 단기 3년, 장기 10년이며 오는 29일 발행될 예정이다.

GS칼텍스는 그린본드로 마련한 자금을 여수 공장 환경 시설을 확충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대기오염 물질 저감장치 설치 및 악취 관리 시스템 구축 등 오염물질 배출량 저감을 위한 설비 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GS칼텍스가 국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시장이 초기 단계인 상황에서 시장 활성화를 위해 선제적으로 참여하는 것에도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일부 국가에서는 제도적 인센티브도 제공 중인 반면에 국내 ESG 채권 시장은 아직 시작 단계다.

최근 GS칼텍스는 비전선언문을 ‘우리는 업계 최고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가장 존경 받는 에너지·화학기업이 되겠습니다’로 변경했다. 일상의 역할 수행부터 전사적 경영활동까지의 모든 과정을 실행으로 연계해 그 과정부터 결과까지 존경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존경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한 활동의 중심에는 친환경경영이 자리잡고 있으며, 이번 그린본드 발행을 통해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이번 그린본드 발행은 에너지 효율 향상, 환경인증 제품 생산 지속 등 미래성장 구축을 위한 경영활동의 일환”이며 “향후에도 환경 관리 프로세스를 철저히 관리해 사회적 책임 이행을 기반으로 하는 지속가능경영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GS칼텍스는 원료·조달부터 생산, 판매·소비, 재활용에 이르기까지 지속가능한 순환경제를 구축함으로써 친환경 경영 기조를 더욱 확대·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