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서울교통공사, 빅데이터로 지하철 출퇴근 시간 줄인다
SKT-서울교통공사, 빅데이터로 지하철 출퇴근 시간 줄인다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10.14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SK텔레콤과 서울교통공사는 빅데이터, 5G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기반의 '대중교통 안전 및 혼잡도 해결을 위한 연구 협력'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SK텔레콤이 보유한 다양한 통신 데이터와 서울교통공사의 교통카드 이용 데이터, 전동차의 하중센서 데이터 등을 활용해 특정 시간대 및 장소별, 객차별 혼잡도 산출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SK텔레콤의 '티맵(T map) 대중교통' 애플리케이션과 서울교통공사의 '또타지하철' 애플리케이션에 적용해 고객에게 혼잡을 피하기 위한 최적 경로를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지하철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사고 지역 인근에 있는 고객에게 즉시 알림 문자를 보내는 서비스나 5G 등 무선 통신을 활용해 지하철 이용 시 플랫폼 출입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도 모색할 방침이다.

최정균 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 본부장은 “서울교통공사는 '안전한 도시철도, 편리한 교통서비스'라는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SK텔레콤과 공동 연구 협약을 추진했다”며 “양사의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 개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종렬 SK텔레콤 ICT 인프라센터장은 "이번 협약은 SK텔레콤의 통신 인프라와 ICT 기술을 활용한 사회적 문제 해결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이 보유한 ICT 기술과 빅데이터 분석 기술로 고객 편의를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