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중국 장자제 16일 취항... 인천발 첫 직항
에어서울, 중국 장자제 16일 취항... 인천발 첫 직항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10.0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에어서울이 오는 16일, 장자제에 취항하며 중국에 첫 진출한다고 밝혔다.

인천(서울)에서 출발하는 장자제 직항편은 국내 항공사 중 에어서울이 첫 취항이며, LCC 중에서도 에어서울이 유일하다.

지금까지는 서울에서 장자제공항으로 가는 직항편이 없어, 인근 지역 공항을 이용한 후 다시 장자제까지 4시간 이상 버스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직항편이 개설되며 여행객들은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에어서울의 장자제 취항으로 여행객들은 쾌적한 항공기와 합리적인 가격에 직항편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산둥반도 등 다른 지역에도 취항을 준비 중하고 있으며 앞으로 중국 노선 네트워크를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서울의 인천~장자제 노선은 주 3회 운항하며, 낮 12시 25분에 출발해 장자제에 오후 2시 50분 도착, 돌아오는 편은 오후 3시 50분에 출발해 오후 8시 15분에 인천에 도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