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에릭슨, 단말부터 코어 장비까지 ‘5G SA’ 통신 성공
SKT-에릭슨, 단말부터 코어 장비까지 ‘5G SA’ 통신 성공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9.16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5G SA’ 패킷 교환기와 코어 장비를 연동한 것을 넘어 단말부터 기지국, 코어 장비까지 5세대(5G) 네트워크 시스템만을 이용한 ‘순(純) 5G’ 통신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에릭슨과 함께 국내 이동통신사업자 최초로 5G 단독 규격 단말, 기지국, 코어 장비 등 5G 시스템을 이용한 ‘5G SA’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5G 네트워크는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NSA(Non-standalone, 5G-LTE 복합 규격)’ 방식이다. SK텔레콤은 'NSA' 방식을 기반으로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성공한데 이어, 'SA' 방식 5G 통신도 내년 상반기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이번 5G SA 데이터 통신 성공은 진정한 5G 시대를 여는 초석이며, 전체 산업군의 혁신과 변화의 기반이 될 것"이라며 "증강현실, 가상현실, 모바일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 등 다양한 5G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이 5G 시대를 더욱 가까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