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조치, 화학소재 기업에게는 기회 요인”
“日 수출규제 조치, 화학소재 기업에게는 기회 요인”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08.24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상업 생산 중인 투명 CPI 필름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장기적으로는 국내 화학소재 기업에게 기회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KB증권에 따르면 탄소섬유와 아라미드·CPI는 이미 한국 기업이 상업 생산 중인 것으로, 공급 안정을 위해 국내 화학 업체의 소재 사용이 늘어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들 소재는 일본 비중이 아직 크지만 대체재를 찾는 것이 어렵지 않다는 분석이다.

해당 소재를 생산하는 업체로는 코오롱인더와 효성첨단소재, SKC 등이 거론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자동차, 전기·전자부품 등에 사용되는 아라미드(섬유) 생산능력이 5000톤으로 세계 시장점유율 3위다. 현재 풀가동 중이며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500억 원, 200억 원 안팎으로 점쳐진다. 지난해 말 2500톤 증설을 결정했으며, 2020년 2월에 완공 예정이다.

또한 상업 생산 중인 투명 PI필름(CPI)은 지난달 수출금지로 지정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를 충분히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PI필름은 지난해 전체 수입액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이 85%에 달했다. 하지만 국내 업체의 증설 등으로 전체 수입액 규모가 급격히 떨어지는 추세다.

효성첨단소재는 탄소섬유 2000톤을 생산하고 있다. 아직 영업적자를 안고 있지만, 신규 2000톤이 내년 1월에 추가될 예정으로 2020년에는 손익분기점(BEP)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라미드는 1250톤을 상업 생산하고 있으며, 향후 추가 증설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SKC는 올해 3분기 중으로 신규 투명 PI필름(TPI) 생산설비를 완공할 예정이다. 또한 2차전지 동박 제조기업 KCFT 인수를 연말에 완료할 계획이다. 2차전지 소재의 일본 수출이 제한적일 경우 KCFT의 동박 수요는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자동차와 전자, 배터리 등 수요업체가 수입처 다변화에 나서고 있지만, 국산 제품을 얼마나 확대할 지는 미지수여서 실질적인 수혜가 가능한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 시나리오별로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며 “소재 내재화율(국산화율)을 높이거나 거래처를 다변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지만, 개별 업체와의 납품 계약은 현재 검토하고 있는 단계로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