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에 최종제안서 96곳 접수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에 최종제안서 96곳 접수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8.15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부지 선정에 96개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 사업자가 최종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네이버는 지난달 12일부터 23일까지 제2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부지를 공개 모집해 지자체 및 민간사업자 136곳으로부터 의향서를 받았다. 이후 안정성과 주변 환경 등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설립을 위해 필요한 상세 요건이 추가된 제안서를 요청했으며, 96곳이 최종적으로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네이버 관계자는 "96개 제안 부지에 대해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 등을 진행해 9월 말까지 우선 협상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라며 "향후 해당 지자체 및 사업자와 개별 협의를 거쳐 연내에는 최종 부지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당초 네이버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에 13만㎡ 규모의 부지를 매입하고 제2 데이터센터 건립을 추진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이 전자파, 오염물질 등을 이유로 반발하면서 2년여 만에 계획을 철회했다.

강원도 춘천 데이터센터 '각'에 이은 두 번째 데이터센터는 5G, 로봇,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과 같은 첨단 산업의 근간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2020년 착공을 시작해 2022년 상반기에 완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