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LG, 지난해 美 특허 가장 많이 등록한 기업 ‘톱10’
삼성‧ LG, 지난해 美 특허 가장 많이 등록한 기업 ‘톱10’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08.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지난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서 특허를 가장 많이 등록한 기업 ‘톱10’ 명단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12년 연속 2위 자리를 지켰고 LG전자는 7위에 이름을 올렸다.

12일 관련 업계 및 외신에 따르면 최근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Intellectual Property Owners Association)는 '2018년 미국 특허 등록 최상위 300대 기업·기관'을 발표했다.

IPO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특허상표청에는 총 30만7759건의 특허가 등록됐으며, 이는 2017년에 발행된 31만8829건의 특허보다 3.5% 감소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총 5836건의 특허를 등록하며 2017년에 이어 2위를 지켰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특허 등록 건수는 전년 대비 0.4% 늘었다. IBM은 지난해 총 9088건의 특허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같은 기간 LG전자는 전년 대비 9.0% 줄어든 2473건의 특허를 등록하며 7위에 올랐다. LG전자의 순위는 2017년에 기록한 8위보다 한 단계 올랐다.

이 외 상위 15개 기업에는 캐논(3206건), GE(2769건), 인텔(2728건), 알파벳(2597건), TSMC(2448건), 마이크로소프트(2385건), 퀄컴(2300건), 애플(2147건), 도요타(2127건), 포드(2123건), UTC(2121건) 등의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