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LG유플러스, 치열한 2위 쟁탈전…5G 점유율 과열
KT‧ LG유플러스, 치열한 2위 쟁탈전…5G 점유율 과열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8.0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5G 점유율을 놓고 KT와 LG유플러스가 치열한 2위 쟁탈전을 벌이며 잠잠했던 번호이동 시장이 다시 들썩였다.

신규 출시 단말기가 없는 상황에서 최근 이통사가 높은 수준의 공시지원금은 물론 불법 보조금까지 제공하며 공격적으로 가입자 확대에 나선 것이다.

1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OTA)에 따르면 7월 알뜰폰을 포함해 번호이동은 49만3290건으로 지난 6월(6만6301건)보다 15.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휴대폰 번호이동은 올해 5G 단말기가 출시되기 전인 올해 3월 49만9314건으로 올 들어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후 5G 상용화와 함께 '갤럭시 S10 5G'가 출시된 4월에는 46만 건으로 감소했다가 'V50 씽큐'가 출시된 5월 48만 건으로 반등했다. V50 씽큐에 사상 최대 지원금은 물론 불법 지원금까지 더해지며 '공짜폰' 대란이 벌어진 데 따른 결과다.

이후 휴대폰 번호이동은 6월 42만 건으로 감소했다가 7월에 다시 49만 건으로 반등하며 올 들어 두 번째 많은 수준으로 올라섰다. 통신사별로는 LG유플러스가 5648명 증가했다. 반면 SK텔레콤과 KT는 각각 2587명, 3061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불법 보조금 지급을 놓고 이통사간 진흙탕 싸움도 벌어졌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24일 방통위에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개선에 관한 법률' 13조에 따른 실태점검과 사실조사를 요청하는 신고서를 제출했다.

LG유플러스는 방통위에 휴대폰 '경쟁사 모델별 리베이트 단가표' 등 사진을 제출하며 “SK텔레콤이 공시지원금 외 50만~60만 원대 고액 리베이트를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또 KT 개통과 관련해 ‘0원 판매 안매문’, ‘임직원 본인과 지인 판매시 고액 리베이트 지급 사례’ 등을 방통위에 제출했다.

이에 대해 경쟁사들은 LG유플러스가 불법 보조금 경쟁을 촉발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5G 상용화 이후 SK텔레콤과 KT가 각각 방통위에서 1차례 서면 경고를 받은 반면 LG유플러스가 4차례 서면경고를 받았다는 점을 들어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5월 KT와 LG유플러스의 5G 가입자 순증 격차가 6000명 차로 좁혀지며 2,3위 경쟁을 벌인 데 이어 6월 한 달을 기준으로 LG유플러스가 처음 KT를 앞질렀다"며 "LG유플러스는 7월에도 기세를 이어가며 3위로 추락하지 않기 위해 치열한 마케팅에 나서면서 5G 경쟁이 심화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