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이 뽑은 '가장 매너 없는 행동' 1위는?…“시비 걸거나 소란 행위”
승무원이 뽑은 '가장 매너 없는 행동' 1위는?…“시비 걸거나 소란 행위”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07.15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기내에서 하지 말아야할 행동'으로 승무원들은 시비나 소란 행위, 탑승객들은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항공은 지난 7월2일부터 8일까지 제주항공 임직원과 이용객 6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한 객실승무원 344명 가운데 38.7%는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를 가장 매너가 없는 행동으로 꼽았다.

답변에 응한 267명의 탑승객 중 39%(이하 중복응답)는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를 항공여행을 할 때 주의해야 할 행동 첫 번째로 꼽았다.

‘우는 아이를 내버려 두는 행위’에 대해서는 승무원 응답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26.7%를 차지했다.

이어 객실승무원은 ‘술에 취해 주사를 부리기’(18%), ‘흡연’(9.8%), ‘시끄러운 대화’(6.7%)를, 탑승객은 ‘의자를 발로 차는 행위’(33.3%), ‘승무원이나 다른 승객에게 시비를 걸거나 소란 행위’(30.7%), ‘술에 취해 주사를 부리기’(25.5%) 등의 순으로 기내에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으로 꼽았다.

또 공항에서 근무하는 운송담당 88명의 응답자 중 93.2%는 ‘반말과 욕설, 무시하는 말과 행동’이라고 답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의 핵심은 같이 여행하는 동반자와 종사자에 대한 ‘배려’로 정리할 수 있다”며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위한 종사자와 이용자 모두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