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인천-상하이' 국적 LCC 신규 노선 첫 운항
이스타항공, '인천-상하이' 국적 LCC 신규 노선 첫 운항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7.1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이스타항공이 인천-상하이 노선 신규 취항식을 갖고 첫 운항에 나섰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12일 오후 9시30분 ZE871편 출발에 앞서 인천국제공항 탑승게이트 앞에서 이스타항공 임직원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인천-상하이 정기편 취항식' 행사를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인천-상하이 노선은 지난 5월 국적사 중국 운수권 배분 이후 첫 번째 취항 노선이다. 이스타항공은 기존 FSC 대비 평균 20~40% 저렴한 가격으로 운임을 책정하고, 시즌별 탄력적인 운임을 제공해 항공 편의와 수요 증대를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매일 주 7회 운항으로 출국편(ZE871)은 오후 9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기준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에 오후 10시 30분 도착한다. 귀국편(ZE872)은 오후 11시 30분 상하이 푸동국제공항에서 출발해 다음날 오전 2시 3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이스타항공은 상하이 신규취항을 시작으로 오는 8월에는 인천-정저우 9월에는 청주-장가계, 하이커우 노선의 취항을 준비하며 하반기 중국 노선을 통한 실적 개선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인천-상하이 노선 진입으로 이용객들은 편의와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며 "현지 관광 상품과 연계한 상품구성은 물론 다양한 제휴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