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성장 中자동차시장, 13개월 만에 반등…현대·기아차도 상승
역성장 中자동차시장, 13개월 만에 반등…현대·기아차도 상승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7.09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한차례 주춤했던 중국 자동차 시장 판매량이 13개월 만에 반등했다. 현대·기아자동차 역시 소매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9일 중국승용차연석회의(CPCA)에 따르면 6월 중국 자동차(승용차+상용차)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4.9% 증가한 179만7000대를 기록했다. 승용차 소매판매 역시 4.9% 증가한 176만6000대를 나타냈다.

역성장 하던 중국 자동차 시장의 이번 반등은 7월부터 시행된 새 자동차 배기가스 규제를 앞두고 각 완성차 브랜드들이 재고소진을 위해 경쟁적으로 가격을 할인하면서 일회성으로 발생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현대·기아차 또한 소매판매와 점유율이 모두 큰 폭으로 상승했다.

현대차의 6월 승용차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5만8000대를 나타냈고, 기아차는 27% 증가한 3만1000대 판매를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은 현대차가 0.3%p증가한 3.3%, 기아차가 0.3% 증가한 1.7%를 기록했다. 합산 점유율은 0.6%p 증가한 5.0%였다.

폭스바겐과 제네럴모터스 역시 소매판매가 각각 12%, 3% 늘었다. 닛산은 전년과 비슷한 소매판매를 나타냈다.

반면 로컬업체인 지리기차는 큰 폭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지리의 6월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했다. 점유율 역시 2.7%p 하락한 4.8%로 주저앉았다.

한편 중국 자동차시장의 6월 재고경보지수는 전월보다 3.6%p 하락한 50.4%로, 적정수준을 기록했다.

중국 6월 자동차 도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한 171만3000대를 나타냈다. 현대·기아차 역시 도매판매를 대폭 줄였다. 현대차의 6월 승용차 도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36% 줄어든 5만5000대, 기아차 도매판매는 33% 줄어든 1만8000대를 각각 나타냈다.

하나금융투자 송선재 연구원은 "6월 소매판매 반등은 시장 내 재고감축 기조와 규제로 인한 구형모델 할인판매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