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경제 경쟁력 한국 5위…미국‧영국이 1‧2위 차지
디지털경제 경쟁력 한국 5위…미국‧영국이 1‧2위 차지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06.2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각국의 데이터 국력을 신(新)GDP(Gross Data Product)로 측정한 ‘데이터총생산(GDP·Gross Data Product)’에서 한국이 미국, 영국, 중국, 스위스에 이어 5위를 차지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데이터총생산’이란 글로벌 경영론의 권위자인 바스커 차크라볼티 미국 터프츠대학 교수가 공표한 것으로, 국내총생산(GDP)에 빗대 '신(新)GDP'로 불린다.

신GDP는 데이터 접속 및 생산량 등을 토대로 디지털경제 경쟁력을 평가하는 새로운 국력 평가기준으로, 향후 어느 국가가 성장하는지를 보여주는 선행 지표가 될 전망이다.

특히 각국의 데이터 경제 규모를 ▲데이터의 생산량 ▲인터넷 이용자 수 ▲데이터에 접하기 쉬운 정도 ▲1인당 데이터 소비량이라는 4가지 관점에서 평가한다.

1위는 미국이 차지했다. 데이터 생산량이 단연 맣은 것으로 평가됐으며 다른 3개 항목에 있어서도 평가가 높았다. 영국은 데이터에 접근하기 쉬운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2위를, 중국은 인터넷 이용자 수가 압도적으로 많아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스위스에 이어 5위를 기록했다.

일본은 프랑스(6윌), 캐나다(7위), 호주(9위), 체코(10위)에도 뒤처지며 11위를 차지했다. 행정데이터 공개의 대처 등이 부진하며, '데이터에 접하기 쉬운 정도' 항목에서 평가가 낮았다고 분석했다.

차크라볼티 교수는 일본의 순위가 낮은 이유에 대해 “인터넷 서비스 보급률은 높지만, 고령화로 보급이 포화상태”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