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깜짝 매입’…지분 10% 더 늘린다
美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깜짝 매입’…지분 10% 더 늘린다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06.21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미국의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4.3%를 깜짝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20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한진칼 지분 4.3%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델타항공은 지분 투자를 통해 대한항공과의 조인트 벤처 제휴를 강화할 것이며, 향후 지분율을 10%까지 늘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진그룹 측은 델타항공의 지분 매입과 관련, "델타항공이 조인트벤처 파트너사인 대한항공의 경영권 안정을 위해 한진칼 지분을 매입한 것으로 짐작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향후 10%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내용에 대해서는 "델타항공으로부터 사전에 들은 바가 없다"고 전했다.

양사는 지난해 5월 JV를 설립하고 한·미 직항노선을 포함해 아시아 80개 및 미주 290개 노선에서 협력하고 있다. 또 미주노선을 강화하기 위해 신규취항도 확대했다.

지난 4월 델타항공은 인천공항(공항코드 ICN)발 미국 미니애폴리스(MSP)행을 신규 취항하고 대한항공도 인천발 보스톤(BOS)행 노선을 신규 취항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에드워드 바스티안(Ed Bastian) 델타항공 CEO와의 친분도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델타항공의 에드워드 바스티안(Ed Bastian) CEO는 이달 초 서울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의 미디어 간담회에서 대한항공과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조인트벤처는 양사가 하나의 항공사처럼 출‧도착 시간 및 운항편을 유기적으로 조정해 항공편 스케줄을 최적화하는 가장 높은 수준의 협력으로 알려졌다. 앞으로도 양사는 협력을 이어가며 공동운항 노선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