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뉴 지프 레니게이드 2.0' 디젤 출시…수입 소형 SUV 1위
지프, '뉴 지프 레니게이드 2.0' 디젤 출시…수입 소형 SUV 1위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06.11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프는 '뉴 지프 레니게이드 리미티드 하이 2.0 AWD' 디젤 모델을 공식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지프 레니게이드는 2017년에 이어 지난 1월 다시 한 번 수입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1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지난달까지 누적 796대가 신규 등록되면서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 잡았다.

국내 출시 이후 모험을 즐기고 평범함을 거부하는 젊은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에서 여러 번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지프 레니게이드는 지난 4월 새로운 스타일로 재탄생 이후 직선과 곡선을 모두 아우르는 과감한 디자인부터 밝은 컬러 액센트의 세련된 스타일링을 보여준다.

앞좌석 8 방향 파워 시트, 뒷좌석 40:20:40 패스 스루와 암레스트 폴딩 시트, 높이 조절식 카고 플로어, 서브우퍼를 포함한 9개의 스피커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해 인테리어와 편의사양에도 세심함을 보였다.

특히 리미티드 하이 2.0 AWD 디젤 모델은 오토 파워 폴딩 사이드 미러,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풀스피드 전방 추돌 경고 플러스 시스템 등 지프의 플래그십 모델이자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그랜드 체로키급의 주행 안전 사양까지 갖췄다.

이와 함께 최고 출력 170마력, 35.7㎏·m의 2.0ℓ 터보 디젤 엔진에 9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됐으며, 엔진 스톱·스타트(ESS) 기능 탑재로 주행상황에 맞게 스스로 엔진 작동을 조절하며 연료 효율 향상과 부드러운 변속을 자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