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프리미엄’, 서울시 준고급 택시 인가 완료
‘타다 프리미엄’, 서울시 준고급 택시 인가 완료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06.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브이씨앤씨(VCNC)의 '타다 프리미엄'이 협상 3개월여 만에 서울시로부터 택시 인가를 받았다.

11일 VCNC는 서울시-택시업계와의 상생 플랫폼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와 협력하는 서울형 플랫폼 택시의 첫 모델이다.

타다 프리미엄 측은 “새로운 이동시장에서 택시 기사는 더 나은 수익을, 이용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더 나은 이동을 경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 프리미엄은 이용자 편익을 최우선으로 택시 서비스 향상과 고급이동시장 확대를 위한 택시업계와의 상생모델"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택시업계, 이용자, 시민사회, 정부의 의견을 수렴해 더 다양한 택시와의 상생책을 마련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