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
국내 최대 규모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6.1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국내 최대 규모의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이 울산에 마련됐다. 이번 사업은 지자체-기업-공익법인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공익사업이다.

현대차는 10일 울산 북구 강동관광지구 키즈오토파크에서 '현대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차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현대차의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이 서울 외 국내 지역으로 확산되는 첫 사례로 다양한 교육 시설과 각종 부대시설 등을 갖췄다. 연간 1만여 명의 어린이가 이용할 수 있다.

울산광역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현대차는 시설 건립 및 운영을 맡았다. 한국생활안전연합은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실질적 운영을 담당한다.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안전벨트 체험교육 ▲보행 교육 ▲이면도로 차량 하차 후 사각지대 교육 ▲신규 개발된 코나 미니 전동차를 활용한 주행체험 교육 등 다양한 체험형 교육시설로 구성돼 있으며 ▲기존 3D 입체영상 교육도 새로운 컨텐츠를 개발해 오는 하반기 중 고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문강사가 진행하는 체험형 프로그램도 마련해 어린이들이 실생활에서 반드시 알아야 할 교통안전 수칙을 교육한다.

하언태 현대차 부사장은 "울산시, 현대차, 노동조합, 한국생활안전연합과 함께 2년간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며 "울산 및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어린이들에게 올바른 교통안전 교육을 제공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